UPDATE : 2022.5.26 목 11:45
상단여백
HOME 라이프 탐방
G20 참가국 대표음식 맛과 향 체험하세요호텔 및 외식업계 G20 참가국 전통음식 선보여
이태용 기자 | 승인2010.11.11 04:02

   
▲ 김성국(오른쪽) 라구뜨 수석셰프(사진 오른쪽)가 5대륙 요리 페스티발에서 G20서울 정상회의 참가국 대표음식을 세팅하고 있다. ⓒ2010 더리더/이태용
 【서울 더리더】G20서울 정상회의를 맞아 호텔 및 외식업계는 참가국의 대표 음식을 한자리에서 선보이고 있어 미식가들을 유혹하고 있다. 

  11일 광진구 더 클래식 500의 뷔페 라구뜨(la goutte)에 따르면 G20 서울 정상회의 성공 개최를 기념해 G20 참가국들의 대표적인 음식을 한자리에서 맛볼 수 있는 ‘G20 기념, 5대륙 요리 페스티벌’을 10일부터 16일까지 1주일간 진행한다. 

  5대륙 요리 페스티벌’에서는 미국의 허브향으로 맛을 낸 그릴 야채와 서양 자두를 넣은 미트볼, 남아프리카식 스파이시 왕새우구이, 살구와 돼지고기 케밥인 소사티 등을 선보이고 잇다.

  또, 인도네시아의 치킨사태와 동남아식 면요리, 에스닉 푸드의 대표적 나라인 인도의 시금치 커리, 샤프란 라이스와 라시, 이탈리아의 각종 파스타와 또리노 지방의 그리시니빵, 일본의 홍흑초를 넣어 만든 영양초밥과 낫또무침도 만나볼 수 있다.

  이와 함께 한국의 양념갈비구이 등 동서양의 발효기법으로 만든 G20 참가국의 40여종의 음식을 맛 볼 수 있으며 뷔페 이용요금은 런치 3만5,000원, 디너 4만5,000원이다. 

  롯데호텔서울 뷔페 레스토랑 라세느는 ‘구르메 20 서밋 뷔페(Gourmet 20 Summit Buffet)’ 행사를 11월 한달 간 진행한다.

  닭고기와 야채를 와인으로 조려낸 프랑스 대표요리 '꼬꼬뱅'을 비롯해 '라따뚜이', '에스카르고(달팽이요리)' 뿐 아니라 중국 최고의 보양식 '불도장', 러시아의 돼지고기 바베큐 '샤슐릭', 터키의 '쉬쉬케밥' 등 17개국 약 40여 종의 메뉴를 주간 별로 다양하게 구성해 선보인다.

  뷔페 이용요금은 런치 5만 7000원, 디너 6만1000원이다(세금 및 봉사료 별도). 

  종합식품업체 아워홈은 중국의 탕수육, 일본의 오코노미야키 등 G20 정상회의 참가국의 전통음식을 전국 800여개 급식업장에서 저렴하고 간편하게 맛볼 수 있는 특별메뉴를 12일까지 제공한다. 

  맥주 체인 와바(wabar)는 직영점 매장을 시작으로 ‘G20 국가 세트메뉴’ 판매한다.

  각국의 대표메뉴들을 소개하는 ‘G20 국가 세트메뉴’ 주문 시, 20개국의 맥주 상품이 걸린 룰렛게임의 기회가 주어지며 판매수익금 일부는 다문화가정 지원에 쓰여질 예정이다. 

  강병직 더 클래식 500 대표는 “5대륙 요리 페스티벌을 통해 시민들에게 평소에 맛볼 수 없었던 미국, 영국, 프랑스 등 선진국 대표 음식에서부터 잘 알려져 있지 않은 인도, 러시아 음식까지 G20 참여국의 전통음식을 선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이태용 기자 leegija@yahoo.co.kr

<저작권자 © 더리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태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강원도 태백시 대학길81 104동 104호  |  Tel 033-552-1968
등록번호 : 강원, 아00080 (등록 : 2011. 04. 22)  |  발행·편집인 : 이형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형진   |  발행연월일 : 2010년 1월 11일
Copyright © 2022 더리더.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theleader.kr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