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1.20 화 18:18
상단여백
HOME 지방자치 의회
김종균 정선군의원 “동강유역 주민들 삶 척박”강원 정선군의회, 제249회 임시회 ‘2018 군정질문’
이형진 기자 | 승인2018.10.25 17:41
김종균 강원 정선군의회 의원(자료사진). 이형진 기자

  (정선 더리더) “동강유역 주민들 삶 척박”

  김종균 강원 정선군의회 의원이 25일 오전 10시 정선군의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249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군정질문’을 통해 이같이 신동지역 실태를 전했다.

  이날 김종균 의원은 군정질문에서 “동강은 정선, 평창, 영월 등 3개 군을 경유하고 있고, 정선의 동강 유역 중 가장 빼어난 자연경관을 자랑하는 사행천의 60%가 신동읍에 위치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러한 이유로 정선군 동강유역의 신동읍 구간은 등산, 트레킹, MTB 등 생태․체험관광의 보고라고 평가되고 있지만 이런 천혜의 자연환경에 살고 있는 주민들은 정작 생태보전지역이라는 규제로 온갖 재산상 불이익과 개발억제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이런 규제는 결국 주민들의 생활 궁핍, 주민 간 갈등 심화로 마을공동체가 무너지는 결과로 이어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특히, 그는 “폐광지역 경제자립형 사업의 대안 사업으로 추진하던 신동읍 동강유역을 한 축으로 한 ‘신동읍 관광벨트화사업’은 유명무실화되고 있고, 주민들의 생활현장에서 직접 요구해온 삶의 질 개선 방안과 생태관광아이디어는 수용되지 않고 있다”고 목소리를 냈다.

  이에 그는 ▲‘신동읍 관광벨트화 사업’추진현황 및 실행계획 ▲‘동강따라 천리길사업’의 추진현황 ▲‘제장∼연포 출렁다리’조성 계획 ▲‘강원도교육공무원연수원’ 사업 추진현황 등을 연관해서 질의했다.

  이외에도 ▲신동 야구 전용구장 사업추진 ▲정선군 전국 및 도 단위 스포츠대회 유치 등에 대해 집행부의 답변을 요청했다.

  이형진 기자 lhj@theleader.kr

<저작권자 © 더리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형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강원도 태백시 대학길81 104동 104호  |  Tel 033-552-1968
등록번호 : 강원, 아00080 (등록 : 2011. 04. 22)  |  발행·편집인 : 이형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형진   |  발행연월일 : 2010년 1월 11일
Copyright © 2018 더리더.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theleader.kr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