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4.20 토 17:18
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 온 김태우 "비밀 아닌 비리 누설…압색은 탄압"
더리더편집부 | 승인2019.01.24 14:51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과 청와대의 민간인 사찰 의혹 등을 폭로한 김태우 전 수사관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김수사관의 자택 압수수색 등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9.1.24/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서울=뉴스1) 정은지 기자,이형진 기자 = 공무상 비밀 누설 혐의로 고발된 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이 자신이 누설한 것은 공무상 비밀이 아니라 '비리'라고 주장했다.

김 전 수사관은 24일 국회 정론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지극히 평범한 공무원으로 해야 할 일을 했을 뿐인데 본인들의 의사와 맞지 않는다, 본인들 철학에 맞지 않는다고 해 무자비한 탄압을 받았다"고 말했다.

앞서 수원지검은 전날인 23일 오전부터 경기 용인시 김 전 수사관의 집과 차량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였다.

이에 대해 김 전 수사관은 "물리적으로, 시간적으로 가장 빨리 할 수 있는 압색이 어제 아침이었는데 바로 들어온 것은 보복성이라고 밖에 (생각이 들지 않고) 다른 판단이 들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미묘한 시점에 (압색 한 것은) 누가봐도 보복성으로 폭행한 것과 다름 없다"며 "공무상 비밀을 누설한 게 아니라 비리를 누설 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공무상 비밀 누설이라면 그로 인해 훼손되는 국가적 기능이 있어야 인정이 되지만 제가 한 폭로로 인해서 어떤 국가 기능 훼손됐는지 이해가 안간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변호인 측은 "국민이 관심 있는 공익제보사안을 어떻게 이렇게 할 수 있냐"며 압색은 명백한 탄압이라고 지적했다.

변호인 측은 "젊은이들이 조직과 눈치 보지 않으면서 당당하게 기를 누르고 짓밟고 하는 꼰대같은 정권에 단호히 문제제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기자회견을 주최한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은 "문재인 정권과 집권세력에 유리하면 공익제보자라 하고 자신들이 불리하면 공무상 기밀 누설자라 압색하고 탄압하는 것을 보며 그냥 있어서는 안되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는 "공직기강 협의체 세운다는 데 지나가는 소가 웃을 엄청난 개그"라며 "무관용 원칙따라 최종책임자인 조국 수석부터 우선 사퇴하고 협의체 얘기를 꺼내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더리더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강원도 태백시 대학길81 104동 104호  |  Tel 033-552-1968
등록번호 : 강원, 아00080 (등록 : 2011. 04. 22)  |  발행·편집인 : 이형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형진   |  발행연월일 : 2010년 1월 11일
Copyright © 2019 더리더.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theleader.kr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