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8.23 금 16:54
상단여백
HOME 사회
‘7.14 투쟁’ 3년... 쳇바퀴 속 ‘태백 홀대론’까지
이형진 기자 | 승인2019.07.16 15:53
지난 2016년 7.14 투쟁(자료사진). 이형진 기자

  (태백 더리더) “강원랜드가 태백을 대하는 태도는 지극히 형식적이다”

  (사)태백시지역현안대책위원회(이하 태백현대위)가 정부와 강원랜드를 대상으로 ‘대책없는 석공 폐업 반대 및 책임 이행 촉구’를 내건 ‘7.14 투쟁’이 올해로 3년을 맞았다.

  당시, 태백에 주요 인사들이 삭발까지 하며 ‘투쟁’을 외친 지 3년이 지났지만, 강원랜드 책임 이행은 여전히 안갯속이다.

  그동안 지역사회는 소소한 변화를 겪었다.

  당시 투쟁에 선봉에 섰던 태백현대위 류태호 위원장은 현재, 태백시장이 됐다.

  같은 기간 인구는 2,749명이 감소했다.

  ‘상가 임대’ 문구도 3년 전보다 눈에 띄게 늘며 중앙로에서 쉽게 볼 수 있다.

  여기에 강원랜드는 ‘기타 공공기관’에서 ‘시장형 공기업’으로 지정됐다.

  협상의 대상자였던 강원랜드 대표와 부사장 또한 바뀌었다.

  이외에도 정부는 강원랜드 대주주인 한국광해관리공단과 약 3조원의 누적적자를 기록하고 있는 한국광물자원공사와 합병을 추진 중에 있다.

  이처럼 지역을 둘러싼 대내외적인 변화는 3년 전과 비교하면, 더욱 나빠지고 있는 상황이다.

김주영 태백-강원랜드 상생협의회 위원장(자료사진). 이형진 기자

  이런 가운데 태백-강원랜드 상생협의회(이하 상생협의회)는 80병상 규모로 ‘노인문화복지센터(가칭)’를 추진하기로 잠정 협의했다.

  태백현대위에 따르면 ‘노인문화복지센터’는 지난 2017년 태백현대위가 강원랜드에 제안한 1,500병상 규모 ‘치매 등 노인요양사업’에 대한 1차 결과물.

  사업비는 약 180억원 규모로 알려졌다.

  하지만 합의도 잠시, 지난 7월 9일 상생협의회에서 강원랜드가 강원랜드 2단계 사업인 ‘하이원엔터테인먼트(이하 하이원엔터)’ 청산을 다시 꺼내들자 분위기는 다시 냉랭해졌다.

  이에 대해 강원랜드 관계자는 “하이원엔터 청산은 80병상 규모인 노인요양사업을 실제적으로 추진하기 위한 하나의 단계로 제안한 것”이라며 “5.9합의사항 자체를 흔들 의도는 없다”고 해명했다.

  반면, 김주영 상생협의회 위원장은 ‘등가원칙’을 예로 들며 진정성 없는 강원랜드 행태를 정면으로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7.14 투쟁은 노크와 같았다. 강원랜드가 굳건히 걸어 잠궜던 문을 이를 통해 열었다”며 “하지만 중앙정부 핑계, 절차상 핑계, 용역 결과 핑계만 대는 강원랜드의 협상 방식을 보면, 지역과 상생은 아직 먼 얘기”라고 강조했다.

  그는 하이원엔터 청산과 관련해 “노인요양 사업에 대한 연속성 더 나아가 1,500병상에 대한 확장성을 감안, 이를 강원랜드가 확약했을 때 청산을 검토해야 하는 것”이라며 “강원랜드 80병상 사업 추진을 위해 하이원엔터 청산 카드를 꺼내는 것 자체가 문제”라고 꼬집었다.

  아울러 “현재, 태백 홀대론까지 나오는 마당에 투쟁 조끼를 다시금 준비하고 있다”며 “언제든지 지역을 위해 싸울 준비가 되어 있다”고 덧붙였다.

  강원랜드 존립 기반인 ‘폐광지역 개발 지원에 관한 특별법(이하 특별법)’ 종료까지 앞으로 6년.

  강원랜드로부터 태백에 대한 투자가 실제로 이뤄질지 각종 핑계로 실패로 끝날지, 지역사회의 이목은 폐특법 연장여부로 향하고 있다.

  이형진 기자 lhj@theleader.kr

<저작권자 © 더리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형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강원도 태백시 대학길81 104동 104호  |  Tel 033-552-1968
등록번호 : 강원, 아00080 (등록 : 2011. 04. 22)  |  발행·편집인 : 이형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형진   |  발행연월일 : 2010년 1월 11일
Copyright © 2019 더리더.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theleader.kr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