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0.23 수 16:11
상단여백
HOME 정치
하태경 "조스트라다무스, '윤석열에 더티 공작' 6년전 예언"
더리더 온라인 뉴스팀 | 승인2019.10.11 13:57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 2019.10.1/뉴스1 © News1 이종덕 기자

  (서울=뉴스1) 김민석 기자 =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은 11일 윤석열 검찰총장이 건설업자 윤중천 씨의 접대를 받았다는 언론 보도와 관련해 "조국(법무부 장관) 일가를 수사하는 '윤석열 검찰'에 대한 더티 공작이 시작됐다"고 비판했다.

  하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윤석열 총장 (측은) 윤중천 관련설에 대해 민정수석 시절 조국이 사실무근이라 검증을 끝냈다고 한다"며 이렇게 밝혔다.

  하 의원은 "이제 와서 관련 이슈 터져나온 건 사실여부와 상관없이 똥물을 뒤집어씌우겠다는 것"이라며 "조국 부인을 수사하고 조국(장관에 대한) 직접 수사가 다가오자 조국수호세력이 이성을 잃은 것이다. 참 치졸하고 지저분하다"고 주장했다.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 페이스북.© 뉴스1

  그러면서 '조스트라다무스' 조국은 6년 전에 이미 이런 더티공작을 예언했다"며 과거 조 장관이 트위터에 올린 글을 첨부했다.

  조 장관은 2013년10월 트위터에 "윤석열 찍어내기로 청와대와 법무장관의 의중은 명백히 드러났다. 수사를 제대로 하는 검사는 어떻게든 자른다는 것. 무엇을 겁내는지 새삼 알겠구나!"라고 썼다.

  하 의원은 "제 심정도 똑같다"며 "윤총장 뒤엔 국민들이 있다. 더티공작에 굴하지 말고 조국 일가 수사 한 점 의혹도 없이 완수하길 바란다. 그것만이 검찰과 대한민국이 살고 이 땅의 공정과 정의 바로 세우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더리더 온라인 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강원도 태백시 대학길81 104동 104호  |  Tel 033-552-1968
등록번호 : 강원, 아00080 (등록 : 2011. 04. 22)  |  발행·편집인 : 이형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형진   |  발행연월일 : 2010년 1월 11일
Copyright © 2019 더리더.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theleader.kr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