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1.13 수 15:37
상단여백
HOME 사회
‘칠성시장’ 야시장 개장.. 대구시장 “관광 명소로 육성”
김재민 기자 | 승인2019.11.03 14:05
권영진 대구시장이 지난 1일 대구의 또 하나의 명소가 될 ‘칠성시장 야시장’ 개장식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 대구시청 제공). 이형진 기자

  (대구 더리더) 대구광역시(시장 권영진)는 지역 서민경제의 터전인 칠성종합시장에 야시장 운영, 상권르네상스 프로젝트를 추진해 상권을 획기적으로 개선한다고 밝혔다.

  이에 시는 칠성종합시장 일대의 상권을 회복시켜 서문시장과 함께 대구의 양대 시장으로서의 옛 명성을 되찾고 지역을 대표하는 랜드마크이자 서민경제 혁신 거점으로 육성하기 위해 다양한 사업을 추진한다.

  이를 위해 시는 지난 1일 먼저 전국적인 야간 관광명소인 서문시장 야시장과 함께 대구의 또 하나의 명소가 될 ‘칠성시장 야시장’을 개장했다.

  3일 시에 따르면 ‘칠성시장 야시장’은 21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신천둔치 공영주차장 일부 구간에 조성해 신천의 자연과 특색 있는 문화콘텐츠가 결합된 명품야시장으로 조성했다.

  야시장은 경관 사인폴, 레이저 조명, 이동식 무대, 초롱등, 공룡에어 인형 등을 설치해 신천 강변과 어우러진 특색 있는 야간 경관이 어우러지며 60개의 이동식 전동 매대에서 전통음식과 퓨전음식, 향토 수제맥주 및 칵테일 등 야시장의 특성에 맞는 다양한 음식료품을 판매한다.

  주말에는 플리마켓이 운영되고 신천의 밤을 아름답게 수놓을 별빛 소원등 띄우기, 거리 노래방, 문화공연, 포토 존 등 남녀노소가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즐길 거리도 마련됐다.

  또한, 시는 2018년 전국 1호로 선정돼 5년간 80억원의 예산이 투입되는 ‘상권르네상스 프로젝트’도 활발히 추진 중으로, 사업이 완료되는 2023년에는 칠성종합시장 일대의 상권과 거리환경은 획기적으로 개선된다.

  ‘상권르네상스 프로젝트’는 중소벤처기업부의 자영업 성장․혁신 종합 대책의 핵심 과제로 낙후된 구도심의 상권을 활성화해 상권의 자생적인 경쟁력을 회복시키고자, 상권 단위 종합지원, 상권특색을 살린 콘텐츠 중심 지원 방식으로 해당지역 상권 전반의 활성화를 근본적으로 지원한다.

  권영진 시장은 “글로벌 명품시장으로 육성된 서문시장에 이어 칠성종합시장 활성화를 위한 사업으로 주변 상권을 획기적으로 개선하고 대구를 대표하는 관광 명소로 육성하겠다”라며 “칠성종합시장을 우리 지역의 소상공인 혁신의 기반이자 서문시장과 함께 서민경제 활성화의 중추 기지로 적극 발전시키겠다”라고 말했다.

  김재민 기자 dthyung@naver.com
  이형진 기자 theleader2011@naver.com

<저작권자 © 더리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강원도 태백시 대학길81 104동 104호  |  Tel 033-552-1968
등록번호 : 강원, 아00080 (등록 : 2011. 04. 22)  |  발행·편집인 : 이형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형진   |  발행연월일 : 2010년 1월 11일
Copyright © 2019 더리더.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theleader.kr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