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10.30 금 17:49
상단여백
HOME 문화
‘아리 아라리’ 대학로에서 만난다.. 전종남 이사장 “정선아리랑 대중화 기대”
이형진 기자 | 승인2020.10.14 13:50
정선 아리랑 뮤지컬 공연 '아리 아라리'(사진= 정선군청 제공). 이형진 기자

  (정선 더리더) 강원 정선군(군수 최승준)은 재단법인 정선아리랑문화재단(이사장 전종남, 이하 아리랑문화재단)이 한국의 소리 세계의 소리인 정선아리랑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신개념 뮤지컬 퍼포먼스 ‘아리 아라리’ 공연을 서울 대학로 무대에서 선보인다고 14일 밝혔다.

  재단은 코로나19 장기화로 모두가 지친 몸과 마음을 달래고 힐링을 선사하기 위해 오는 10월 18일부터 10월 25일까지 서울 대학로 유니플렉스에서 한국관광공사에서 주최하는 2020 공연관광 페스티벌(웰캄대학로 페스키벌)에서 환상과 열정의 무대를 선보인다.

  군에 따르면 이번 공연은 지난 3월 문화체육관광부가 후원하고 한국관광공사가 주최.주관하는 ‘2020 웰컴대학로’ 대표 프로그램인 ‘2020 웰컴씨어터’ 참여작 공모에 선정돼 추진되는 사업이다.

  전종남 이사장은 “감동과 전율의 뮤지컬 퍼포먼스 ‘아리 아라리’는 이미 많은 관객들에게 입증된 공연으로 이번 대학로 공연으로 정선아리랑의 대중화, 세계화에 한발 더 나아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공연은 오는 10월 18일부터 10월 25일까지 서울 대학로 유니플렉스에서 한국관광공사에서 주최하는 2020 공연관광 페스티벌(웰캄대학로 페스키벌)에서 열린다.

  공연 할인 정보 확인 및 예매는 인터파크 티켓과 예스24에서 할 수 있으며, 공연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철저한 방역 지침을 준수한 가운데 진행된다.

  한편, 정선아리랑 뮤지컬 퍼포먼스 “아리 아라리”는 유네스코인류무형문화유산이자 강원도 무형문화재 제1호인 정선아리랑의 전승과 보존 및 세계화를 위하여 정선군과 정선아리랑문화재단이 제작했으며, 문화체육관광부의 상설문화관광프로그램으로 선정된 창작 뮤지컬로 윤정환 감독이 극작과 연출 등 공연을 총괄하고 있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을 비롯해 현재까지 정선5일장 상설공연, 공연관광협회 ‘힘내라 대한민국’ 공연여행, 2019 서울 국립국악원 공연, 2020 인도네시아 MCI 임직원 특별방문 공연 등 국내·외 관객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으며, 지난 2018년 초연을 시작으로 2018년 1만 6,000여명, 2019년 1만 9,000여명의 관람객을 유치했다.

  이형진 기자 lhj@theleader.kr

<저작권자 © 더리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형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강원도 태백시 대학길81 104동 104호  |  Tel 033-552-1968
등록번호 : 강원, 아00080 (등록 : 2011. 04. 22)  |  발행·편집인 : 이형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형진   |  발행연월일 : 2010년 1월 11일
Copyright © 2020 더리더.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theleader.kr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