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1.2.28 일 20:06
상단여백
HOME 사회
권영진 시장 “수도권 집중 가속화 속 대구.경북 미래 설계 어려워”
김재민 기자 | 승인2021.01.25 15:20
권영진 대구시장(자료사진). 이형진 기자

  (대구 더리더) “수도권 집중이 심화되고 있는 현실에서 과연 대한민국의 미래가 있을지, 대구.경북의 미래를 이대로 설계해도 될지 정말 어려운 실정이다”

  권영진 대구광역시장이 25일 오전 영상회의로 열린 올해 첫 대구시 확대 간부회의에서 “올해는 대구가 직할시로 분리된 지 40년이 되는 해다”며, 지난 40년 간 인구, 재정 등 주요 통계 지표를 짚어가며 심화된 수도권 집중과 반면에 낮아진 대구·경북의 위상을 우려하며 이같이 말했다.

  시에 따르면 권영진 시장은 “40년간 우리나라 인구가 1,300만명 정도가 늘어날 동안 대구·경북의 인구는 1981년 502만명에서 2019년 510만명으로 거의 제자리걸음 수준이고 전국 인구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8%에서 5% 이하로 떨어졌다”면서 대구·경북의 어려운 현실을 강조했다.

  또 “그동안 대구.경북의 재정 규모가 많이 늘어난 반면 자주 재원의 비율은 오히려 많이 줄었다”면서, “1981년 88.1% 정도였던 대구시의 재정자립도가 2016년 51.6%, 지금은 50% 이하로 줄어들 만큼 정부 의존도가 높아지고 수도권 집중이 심해지고 있다”고 우려했다.

  심화된 수도권 집중과 낮아진 대구.경북의 위상 속에서 권영진 시장은 “이에 대한 돌파구의 하나로 대구.경북 행정통합을 제안하고 공론화위원회를 만들었다. 지금 코로나19로 공론화 작업이 제대로 되지 않아 2022년 7월 대구경북특별광역시 출범이 제대로 될지 걱정스럽지만 우리의 통합 논의는 그 자체로도 의미가 있다”면서 “공론화위원회를 적극 뒷받침하고 시도민들이 통합의 갖는 장점과 단점들을 이해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주문했다.

  이어 “정해진 것은 아무것도 없다. 4~5월 중 시도민들의 의견을 바탕으로 공론화위원회가 대구시와 경북도에 제안하는 것들을 중심으로 작업이 진행될 것”이라면서 “모든 것은 시도민들의 선택에 달려 있다. 최선을 다해서 정보를 드리고 토론의 장을 만드는 것이 대구시와 경상북도 행정이 해야될 일이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회의에서 대구시 각 실국과 산하기관의 보고 이후 권영진 시장은 ▲종교시설 코로나19 대응 읍면동장 책임제 ▲데이터통계 중심 행정 ▲설 연휴 대책 추진에 있어 당부의 말을 전했다.

  김재민 기자 dthyung@naver.com
  이형진 기자 theleader2011@naver.com

<저작권자 © 더리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강원도 태백시 대학길81 104동 104호  |  Tel 033-552-1968
등록번호 : 강원, 아00080 (등록 : 2011. 04. 22)  |  발행·편집인 : 이형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형진   |  발행연월일 : 2010년 1월 11일
Copyright © 2021 더리더.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theleader.kr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