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2.6.25 토 18:56
상단여백
HOME 정치
尹 "다음 국회 연설땐 야유 받을지도"… 광주행 '당정 열차' 얘기꽃(종합)
더리더 온라인 뉴스팀 | 승인2022.05.19 00:02
윤석열 대통령이 제42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기 위해 18일 오전 KTX 특별열차에 올라 국민의힘 의원들과 인사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2.5.18/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서울 더리더) 더리더 온라인 뉴스팀 =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18일 아침 일찍 '제42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기 위해 광주행 KTX 특별열차에 몸을 실었다. 이날 열차에는 수석비서관 등 대통령실 참모들과 정부 부처 장관들은 물론 국민의힘 의원 전원에 가까운 100여명도 함께 탔다. 이날 기념식을 국민통합의 장으로 만들기 위해 윤 대통령이 특별이 당과 정부에 요청해서 만들어진 '당정 열차'였다.

  특별열차 6량 가운데 1호칸에는 대통령이, 3호칸에는 당 지도부가 탔고, 4호칸에는 대통령 참모들과 국무위원들이, 5~6호칸에는 의원들이 각각 탑승했다. 윤 대통령은 식당칸인 2호칸에서 국민의힘 '호남동행 의원단'과 샌드위치 조찬을 했다. 호남동행 의원단은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시절 구성됐다. 이날 KTX 조찬에는 김예지·김용판·전주혜·정운천·윤영석·이채익·하태경 의원이 함께 했다.

  참석자들의 이야기를 종합하면, 윤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국민의힘 의원 전원의) 5·18기념식 참석은 처음이지만, 이게 당연하게 될 때까지 계속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고 한다. 이에 참석자들도 모두 동의의 뜻을 밝혔다.

  지난 16일 윤 대통령 시정연설도 화제에 올랐다. 당시 윤 대통령은 야당인 더불어민주당을 상징하는 파란색 계열 넥타이를 매고 '협조'를 부탁하며 통합 메시지를 던졌다. 연설 후에는 본회의장에 상당 시간 머물며 야당 의원들과 일일이 악수를 해 눈길을 끌었다.

  한 의원이 '야당 의원들과 악수한 것이 좋게 보였다'고 하자, 윤 대통령은 "(역대 대통령이) 다 그렇게 한 줄 알았는데 안했다는 게 놀랍다"며 "처음 인사드리는 것인데 당연히 인사를 드려야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당시 야당 의원들도 본회의장에서 대체로 호의적인 모습을 보인 데 대해서는 "이번에는 박수를 받았지만 다음에는 야유를 받을 것"이라는 농담을 건네며 자세를 낮추는 모습이었다고 한다.

  윤 대통령은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 임명동의안 본회의 투표(20일)를 앞두고 기대감도 내비쳤다.

  윤 대통령은 한 후보자가 노무현정부 총리 출신인 점을 거론하며 "이해찬 전 총리 때 국무조정실장을 했고, 정세균·이낙연 전 총리하고도 교감을 많이 갖고 있다. (야당에서) 당연히 인준해줄 것"이라고 말했다고 한다.

  그러면서 "그분을 인준해주지 않으면 더 이상 좋은 분을 어떻게 모시겠나. 그러면 대행 체제로 갈 수밖에 없다"며 "20일날(본회의날) 인준이 될 것"이라고 했다. 윤 대통령의 이러한 발언은 '한 후보자를 정부 초대 국무총리로 반드시 인선하겠다'는 의지로, 국민의힘을 향해 민주당을 꼭 설득해달라는 에두른 주문으로도 읽힌다.

  윤 대통령은 강용석 무소속 경기지사 후보와의 전화통화 논란에 대해서는 "연락한 적이 없다"며 "강 후보자가 출마한지도 몰랐다. 전화를 한 적이 없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강 후보에 대해 "사법연수원 동기이긴 하지만 교분이 없었다. 과거에 특별하게 연락하고 지낸 사이도 아니고, 최근 전혀 통화한 적도 없는데 여러 이야기가 나왔다"며 당황스럽다는 취지로 말했다고 참석자들은 전했다.

  앞서 강 후보는 지난 13일 언론 인터뷰에서 윤 대통령이 당선인 시절 자신에게 전화를 해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도지사에 대한 공격을 안 해줄 것을 요청하는 내용의 전화통화를 했다고 주장했다. 대통령실은 이를 반박했으나, 강 후보 측은 전날에도 전화통화를 했다는 주장을 굽히지 않았다.

  이날 '당정 열차'에선 시각장애인 김예지 의원의 안내견 '조이'도 화제에 올랐다. 반려견 4마리와 반려묘 3마리 등 7마리의 반려동물을 키우는 윤 대통령이 조이와 동행하지 않은 김 의원에게 이유를 물었다고 한다.

  이에 김 의원은 "조이가 아침잠이 많다"고 답했고, 윤 대통령은 "친구가 안내견에서 탈락한 반려견을 분양받았는데 너무 똑똑하더라"라며 관심을 보였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더리더 온라인 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강원도 태백시 대학길81 104동 104호  |  Tel 033-552-1968
등록번호 : 강원, 아00080 (등록 : 2011. 04. 22)  |  발행·편집인 : 이형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형진   |  발행연월일 : 2010년 1월 11일
Copyright © 2022 더리더.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theleader.kr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