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7.7 화 17:53
상단여백
HOME 사회
‘오투’ 150억원 기부금.. 대법 “찬성 이사들 배상하라”원심과 달리 최흥집 전 강원랜드 사장을 비롯한 기권한 임원은 책임 면해
이형진 기자 | 승인2019.05.16 17:17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강원도 태백시 대학길81 104동 104호  |  Tel 033-552-1968
등록번호 : 강원, 아00080 (등록 : 2011. 04. 22)  |  발행·편집인 : 이형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형진   |  발행연월일 : 2010년 1월 11일
Copyright © 2020 더리더.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theleader.kr
Back to Top